본문바로가기
  • 사랑마루의 믿을 수 있는 약속 기술과 서비스로 그소중한 약속을 대신 합니다..
  • 사랑은 마주보며 함께하는것

건강강좌

제목

보험약관 ‘뇌졸중, 뇌출혈, 뇌경색’ 차이는?

보험약관 중에는 뇌 건강과 관련해서 뇌졸중, 뇌출혈, 뇌경색, 뇌혈관질환 등으로 보장을 특정하는 경우가 있다. 보험에 가입하는 이유는 앞으로 생길지 모를 질병에 대한 재정적 대비를 하는 것이 주목적일 터. 무조건 저렴한 월 보험료만 따지기보다는 정확히 어떤 질병이고, 발생률이나 치료비용은 어떤지 보험상품별 보장범위부터 확실히 해야 한다. 이에 뇌 질환 중에서도 헷갈리기 쉬운 뇌졸중에 대해 알아본다.

뇌

△ 용어부터 바로 알기

뇌졸중(腦卒中)은 간혹 뇌졸증으로 잘못 표기되는데, 한자를 쉽게 풀이하면 ‘뇌’기능이 ‘졸’지에 ‘중’단된 것을 의미하며 뇌출혈과 뇌경색을 모두 포함한다. 보험 상품별 해당 질병분류코드가 다를 수 있으므로 자세한 사항은 반드시 약관으로 확인한다.

뇌출혈(hemorrhage) =뇌혈관이 터져 출혈이 생기면서 해당 부위의 뇌 손상이 나타나는 뇌혈관 장애를 말한다. 출혈성 뇌졸중(hemorrhagic stroke)이라고도 하며, 뇌출혈의 약 75%는 고혈압이 원인이다.

해당 질병분류코드)
- i60 지주막하출혈
- i61 뇌내출혈
- i62 기타 비외상성 두개내출혈

뇌경색(infarction) =뇌혈관이 막혀 뇌로의 혈액공급이 차단되면서 해당 부위의 뇌 손상이 일어나는 뇌혈관 장애를 말한다. 피가 모자라기 때문에 허혈성 뇌졸중(ischemic stroke)이라고도 한다.

해당 질병분류코드)
- i63 뇌경색증
- i64 출혈 또는 경색증으로 명시되지 않은 뇌졸중
- i65 뇌경색증을 유발하지 않은 뇌전동맥의 폐쇄 및 협착
- i66 뇌경색증을 유발하지 않은 대뇌동맥의 폐쇄 및 협착

뇌졸중 =뇌졸중은 뇌혈관이 막히거나 터져 뇌가 손상되어 나타나는 질환을 말한다. 즉 뇌경색과 뇌출혈을 모두 포함하며, 전 세계적으로는 뇌경색이 85%, 뇌출혈이 15% 정도를 차지한다.

해당 질병분류코드)
i60~i66 뇌출혈 + 뇌경색

뇌혈관질환 =뇌혈관질환은 뇌졸중 외에 뇌혈관질환의 후유증까지 포함하며, 보험에서 적용하는 질병분류코드는 다음과 같다.

해당 질병분류코드)
- i60~i66 뇌졸중
- i67 기타 뇌혈관질환
- i68 달리 분류된 질환에서의 뇌혈관장애
- i69 뇌혈관질환의 후유증

△ 뇌경색 vs. 뇌출혈, 발병률은 ‘뇌경색’이 5배 더 많아

뇌졸중 진료인원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발표한 2015년 뇌졸중 진료 현황(건강보험 빅데이터)에 따르면 뇌경색 환자(44만1,470명)가 뇌출혈 환자(8만6,948명)보다 5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보험에서 뇌경색보다 상대적으로 발병률이 낮은 뇌출혈만 보장되는 상품은 비용이 좀 더 저렴한 편이다.

△ 진료비, 평균 입·내원일수는 뇌출혈이 2배↑

1인당 연평균 진료비는 뇌출혈(621만8천원)이 뇌경색(253만3천원)보다 2.45배 많았고, 평균 입·내원일수도 뇌출혈(37.7일)이 뇌경색(19.7일)보다 1.9배 많았다. 이는 사망위험이나 후유증의 심각도가 뇌출혈이 뇌경색보다 더 높기 때문으로 보인다. 뇌출혈 환자의 사망률은 20%이지만 뇌경색 환자의 사망률은 6% 정도로 차이가 있다.

△ 뇌졸중 환자 5명 중 4명은 60대 이상

뇌졸중 진료인원

뇌졸중 환자는 70대가 33.2%로 가장 많았으며, 60대 >80세 이상이 뒤를 이었다. 이들 60대 이상 뇌졸중 환자는 전체 진료인원의 77.8%를 차지했다. 뇌졸중 환자가 고연령층에 집중되는 이유는 고혈압, 당뇨병, 이상지질혈증, 심장질환, 비만, 대사증후군 등 뇌졸중 위험인자들이 많고, 혈관의 탄력성 저하나 모양 변화 등 퇴행성 변화가 동반되기 때문이다.

△ 보험에서 뇌혈관질환과 뇌졸중의 차이는?

보험에서 뇌졸중은 뇌출혈과 뇌경색만을 의미하며, 뇌혈관질환은 뇌졸중을 포함한 기타 뇌혈관질환과 뇌혈관질환의 후유증까지 포함하는 용어이다. 따라서 보다 넓은 의미의 뇌 질환을 보장받으려면 뇌출혈이나 뇌졸중이 아닌 뇌혈관질환으로 명시되어 있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

△ 보험 보장에 앞서 ‘건강관리’가 필수

물론 질환에 걸리지 않도록 대비하는 것도 중요하다. 꾸준한 만성질환 관리와 함께 금연, 절주, 적정 체중유지, 고지방식사 자제, 일주일에 4일 이상 하루 30분 이상 운동하기 등 생활관리가 필수적이다. 또한 갑자기 한쪽 팔다리에 힘이 빠지거나 저리고, 한쪽 눈이 잘 안보이며, 말을 잘 못하거나 무슨 말인지 알아듣지 못하고, 심한 어지럼증, 심한 두통 등의 뇌졸중 관련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에는 최대한 빨리 전문의사가 있는 병원의 응급실을 찾도록 한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QUICK MENU

  • 사랑마루 소개
  • 오시는길
  • 입원안내
  • 가까운 지점찾기
  • 가맹안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