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 사랑마루의 믿을 수 있는 약속 기술과 서비스로 그소중한 약속을 대신 합니다..
  • 사랑은 마주보며 함께하는것

사랑마루입원안내

  • 입소안내
  • 자주하시는질문
  • 입원문의
  • 사랑마루 프로그램
  • 가까운사랑마루찾기

입원문의

제목

감동 사연

작성자명수원사랑마루
조회수672
등록일2013-10-29 오전 1:33:24

 

 107세 엄마` 업고다니는 `72세 아들`

 

감동 사연 “할아버지의 깊은 효심을 보고 가슴속부터 울었습니다.

노모를 모시는 백발의 아들 사연이 전파를 타 감동을 주고 있다.

인공은 20일 방송된 SBS 에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에

                                         

                                      소개된 이건우(72) 할아버지                                       .

방송에 따르면 충남 보령의 한 마을에 사는 할아버지는

홀로 노모를 모시고 있다.

72세면 자신을 돌보기도 벅찬 나이 하지만

그에겐 홀로된 어머니가 살아계시다.

 

무려 107세. 할아버지는 거동조차 불편한 어머니를

지극정성으로 보살피고 있다.

무엇보다 할머니가 5년 전부터 치매를 앓고 있어

더욱 곁을 떠날 수 없다.

 

 

대소변을 못 가리는 할머니를 위해

손수 더운 물을 데워 닦아주는 것은 물론

아침부터 저녁까지 세끼 따뜻한 밥을

어머니에게 먼저 먹이고 뒤늦게 밥을 챙겨먹는다.

초라한 자신의 밥상과 달리 어머니에겐 빼놓지 않고

고기반찬을 올려놓는다.

 

 

이처럼 할아버지의 모든 삶은 오로지 어머니를 향해 있었다.

그런데 할아버지의 모습에선 슬픔이나 절망을 찾아 볼 수 없다

오히려 젊은 시절 어머니에게 좀 더 잘하지 못했던 마음이

회한처럼 쌓여있다. “어머니가 고기를 먹을 줄 모른다고 그러시기에

‘어머니는 고기를 안 잡숫는구나 나 먹어야지’

생각했지 지금 생각하면 그렇게 어리석은 일이 어디 있어.

 

 

지금 후회되는 것이 그때 고기 한 점이라도 잡숫게 나눠드릴 걸...

” 무엇보다 노모가 살아온 힘겨운 삶을 아들은 잊을 수가 없다.

어머니는 결혼 후 남편이 두 번째 부인을 얻자 아들을 데리고 나왔다.

어려운 형편에도 아들에겐 쌀밥에 고기반찬을 먹였다.

어머니는 아들이 삶의 전부였다.

 

 

세월이 흐른 지금 이젠 아들이 어머니를 향해 자신의 남은 생을 쏟고 있다

그런데 요즘 들어 어머니를 모시는 일이 점점 힘들어지고 있다.

남에게 빌린 땅에 밤농사를 짓던 자리가 내년엔 도로가 나

생계를 위협 받는데다 치매로 정신이 온전치 않아 일을 하다가도

어머니를 업고 집으로 돌아갈 때가 많다 어려운 상황이지만

백발이 성성한 아들은 불평은커녕 어렸을 적 어머니가 좋아하던

노래 한 자락을 아들은 부른다

 

 

노래와 함께 아들은 어머니의 건강을 기원했다.

“어머니 건강하시고 앞으로도 오래오래 사십시오.

항상 제가 옆에서 어머니를 지켜드리겠습니다.

” 이날 방송 후 72세 할아버지의 노모 사랑에 대해

많은 네티즌들의 격려와 성원이 이어졌다.

 

 

아이디가 ‘hide84`인 네티즌은

“ 어머니를 따뜻한 가슴으로 지극정성으로 모시는

할아버지의 모습에 내 마음도 따뜻해지는 것 같다”며

할아버지와 할머니의 건강을 기원했다.

 

 

또 다른 네티즌(chae728)은 “할아버지가 사는 삶을 보면서

잔잔한 감동을 느꼈다”며

"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를 깨닫게 됐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시청자들은 할아버지를 도울 방법을 문의하기도 했다.

 

 

(사진=SBS제공)[TV리포터 진정근 기자]

 

QUICK MENU

  • 사랑마루 소개
  • 오시는길
  • 입원안내
  • 가까운 지점찾기
  • 가맹안내

TOP